새해가 다가 옵니다.
송년회도 막바지로 치닫고 있지요.  그 어느 때 보다도 간이 가장 지쳐있을 시기입니다.

성인 1인당 술 소비량이 상위권에 들어있는 우리나라는 남성 간질환 사망률도 OECD 회원국 중 1위라는 불명예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간 건강을 해치는 주범은 '술'일까요? 

술보다 간을 더 힘들게 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몸에 불필요한 지방이 쌓인 '비만'입니다.
 
(사진출처: 40round.com)

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알코올이 간 손상에 영향을 주는 정도가 6% 정도인 반면 비만이 영향을 주는 정도는 52%에 이른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뚱뚱한 사람이 술을 마시면 어떻게 될까요? 당연히 간이 망가질 위험이 에스컬레이터 타듯 죽 올라가겠죠.

과체중인 사람들은 정상체중인 사람들에 비해 간 손상 위험이 2배 높습니다. 

정상체중을 가진 사람이 하루 30g (소주 3잔 혹은 맥주 3잔 정도)이상 알코올을 섭취하면 간손상 위험은 2배가 됩니다. 그런데 같은 양의 알코올을 과체중인 사람이 섭취하면 6배로 증가합니다.


묵묵히 일하면서 괴롭고 힘들어도 쓰러지기 전까지는 아무런 표현도 하지 않는 침묵의 장기 간. 이젠 간에게 휴식을 주어야 할 때입니다.


요즘 한 개그 프로에서 ‘남보원(남성인권보장위원회)’이 뜨고 있는데요.  ‘간보원(간건강보장위원회)’이라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간이 외치는 구호를 한번 볼까요?


- 하루걸러 들어오는 폭탄주에 내가 폭탄 될까 두렵다. 하루 술 마셨으면 적어도 3일간은 쉬게 하라!


- 단 음식, 기름진 음식에 혓바닥과 뇌가 즐거우냐?  쌓여가는 지방 땜에 업무 차질 심각하다!


- 술로 만든 뱃살 나잇살이라 우기지 마라. 옆집 아저씨는 50이 넘어도 식스팩 보인다!


새해에는 우리의 간도 편안해지는 한 해 되길 기원하면서....

Happy New Year!^^


블로그 이미지

비회원